DSC05881.JPG

우리동네는 호리목병 모양과 닮았다고 해서 호리목이라고 불립니다.

주택들이 많고, 오래 산 사람들이 많은 동네입니다.

복지관은 언덕 맨 꼭대기 관악산이 보이는 경치 좋은 곳에 있습니다.


그곳에서 여러 동아리 활동을 하는 주민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담아낸 전시회를 하게 되었습니다.

9월 26일, <호리목 기억의 습작> 전시회 오픈식을 진행했습니다.


DSC05360.JPG

DSC05480.JPG


사진 동아리 소풍은 2018년 6월부터 동네 구석구석을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1년이 지나자 우리동네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사진 속에 담겼습니다.


캘리그라피 동아리 회원들은 ‘내가 듣고 싶고, 소중한 사람에게 하고 싶은 따뜻한 말’을 글씨로 썼습니다. 한글반 어르신의 시를 한 자씩 써서 공동작품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수채화 테라피 동아리 회원들은 나에게 ‘쉼’이란 무엇인지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솔직하게 자기를 드러낸 이야기가 회원들 마음을 울렸습니다.

벽면 하나를 차지하는 큰 숲속에 자기만의 ‘쉼’을 숨겨 놓았습니다.

DSC05394.JPG


“숲은 우리 공동체랑 비슷한 것 같아요.

멀리서 보면 어우러지는데 가까이서 보면 각자의 인생이 있잖아요.

저희 수채화 테라피 작품도 그렇게 감상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수채화 테라피 윤인애 선생님)


“제가 어머니를 모시고 고향엘 다녀왔는데, 옛날 그 모습이 다 사라지고 없더라고요.

호리목 우리동네가 재개발을 앞둔 이 상황과 겹쳐져서 이 활동이 더 소중했어요.”

(소풍 사진 동아리 김은미 작가님)


“우리 동네가 그냥 퇴근하면 돌아와서 쉬고, 다시 출근하는 공간이었다면

캘리그라피 동아리를 시작하고 나서는 사람들을 더 알고

동네에 더 깊숙이 들어오게 된 것 같아요.”

(캘리그라피 동아리 강신재 선생님)


    DSC05916.JPGKakaoTalk_20190927_102956502.jpg

DSC05873.JPG


이렇게 멋진 사람들이 모여사는 호리목 우리동네.

전시회를 통해 주민들의 숨겨진 역량을 발견하고, 동네에 대한 애정을 확인했습니다.


호리목 우리동네 주민들의 이야기,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일정: 9/25 ~ 10/1 오후 4시 마감 (24시간 관람)

장소: 낙성대역 5번 출구 도보 5분 거리, 오렌지연필 지하 1층 갤러리


손규태

2019.10.01 11:56:12
*.199.145.197

“우리 동네가 그냥 퇴근하면 돌아와서 쉬고, 다시 출근하는 공간이었다면

캘리그라피 동아리를 시작하고 나서는 사람들을 더 알고

동네에 더 깊숙이 들어오게 된 것 같아요.”

 

관계가 깊어졌다는 뜻으로 들려요.

인정있는 마을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중 2019년 11월, 4060 남성모임 안내 file [1] 김승철 2019-10-04 782
공지 모집중 2019년 동네영화제 안내 (10.04) file 강민지 2019-10-04 661
공지 모집중 2019년 유쾌한작당(주민 동아리) 안내 (10.04) 강민지 2019-10-04 585
공지 모집중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복지관 프로그램 안내 file 강민지 2019-04-29 5479
공지 모집중 [생활글쓰기모임] 평범한 생활글쓰기 모임 2기 모집합니다! file 강민지 2019-03-06 7218
36 후기 [생활복지운동] 누군가 오늘 하루 수고했다고 말해준다면? file 강민지 2019-11-27 36
35 후기 [주민동아리] 속에 있는 이야기를 꺼내봐! 선의연합독서모임을 마치고 file 강민지 2019-11-18 124
34 모집중 선의관악복지관 책모임 연합 특강 안내 '좋은 날, 좋은 순간' file [1] 강민지 2019-10-29 247
» 후기 [주민전시회] 호리목 기억의 습작 file [1] 강민지 2019-09-27 276
32 후기 동네영화제, 영화 좋아하는 이웃들이 모였습니다 file [1] 강민지 2019-08-29 432
31 후기 설레는 목요일, 퇴근길 북클럽! file [1] 강민지 2019-07-19 1114
30 후기 [7월 모모시네마]동생들을 배려하는 고학년 극장주 아이들(0715) file [1] 강민지 2019-07-16 1070
29 후기 [생활복지운동] 커피 마시러 왔다가 인사 미션 수행해요! file [1] 강민지 2019-07-10 1064
28 후기 생활글쓰기 모임 2기 시작 file 강민지 2019-07-02 1202
27 후기 실습 선생님과 아이들의 첫 만남 (당사자 면접) file 강민지 2019-06-14 1097
26 후기 [클래식모임] 덕분에 일 년 잘 보냈습니다 file 강민지 2019-05-29 1266
25 후기 [클래식음악감상] 오케스트라가 조화를 이루는 것처럼 file 강민지 2019-05-15 1156
24 후기 [생활복지운동] 어버이날에도, ‘아이를 안아주세요!’ file 강민지 2019-05-13 1464
23 후기 [생활복지운동] 얘들아, 수고했어 오늘도 file [2] 강민지 2019-04-22 2314
22 후기 [기억이 쉬어가는 곳 전시회] 성현동의 기억은 전시회에 쉬어갑니다 file 강민지 2019-04-17 1369
21 후기 [3월의 모모시네마] 명작,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같이 봐요! file 강민지 2019-03-27 2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