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90702_144018706.jpg

서로 다른 이야기를 가진 사람이 모였습니다.

21세부터 75세까지. ‘글’이라는 구실이 있으니 편하게 모일 수 있습니다.

생활글쓰기 모임 2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자기소개를 하며 자연스럽게 글쓰기 모임에 오게 된 동기를 말씀해주셨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글을 놓게 되었어요.

글 속에 누군가에 대한 원망이 가득하더라고요.

이제는 다시 써보고 싶어요.”

주민분들은 글쓰기에 대한 열망이랄까…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이 있으셨습니다.

 

글쓰기 모임을 제안해주신 우영님께서 이 모임 취지를 설명하셨습니다.

“살아있는 이야기를 쓰면 돼요.”

늘 말씀하시듯 미사여구를 뺀 ‘살아있는’ 이야기를 쓰자고 강조하셨습니다.


“이렇게 글쓰기 관심 있는 사람이 많으니 좋네요.”

이어서 ‘글쓰기 출항을 앞두고’라는 글을 읽어주셨습니다. 1기 모임 첫 시간에 우영님이 써오신 짧은 글입니다. 지금도 같은 마음으로 2기를 시작합니다.


‘복지관에서 만난 인연을 중하게 생각한다’

<글쓰기 출항을 앞두고 중> https://bit.ly/2LzbutJ

 

글쓰기 모임에 대해 저는 ‘말하기‧듣기‧쓰기’로 설명드렸습니다.


“우선, 자기 이야기를 잘 말씀해주세요. 생활글쓰기는 삶을 쓰는 글이기 때문에 자기가 드러나게 되는데, 많이 말씀해주실수록 글 쓰기 수월해지시더라고요. 여기서 쓴 글은 발표해주시는 겁니다.”


“다른 회원 분들이 말할 땐 잘 들어주세요.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힘이 된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쓰기입니다. 책을 읽고, 주제를 정해 생활글을 쓸 건데요, 시간을 정해놓고 쓸 수 있는 만큼 쓰려고 해요.”



진행을 설명하고 생활글 예시(‘목욕탕에서)를 읽었습니다.

혜선님이 대표로 낭독해주셨습니다.


“이 분도 직장 다니는 평범한 분인데 글쓰기 모임에서 다듬어져서 이렇게까지 쓰게 되셨다고 해요. 우리도 이렇게 할 수 있죠.”

글을 읽고 우영님이 덧붙여주셨습니다.


“진솔하고 편하게 쓰신 것 같아요.”

“이웃에 대한 마음을 소박하게 써주신 것 같아요.”

좋은 예시를 보고 글 쓰고 싶은 마음이 커지시길 바랐습니다.

 

생활글쓰기 모임의 기조는 ‘삶이 있는 글을 있는 그대로 쓰는’ 것입니다. 이오덕 선생님의 글쓰기 책을 의지하여 조금씩 시도해보기로 했습니다. 전문가이거나 높은 수준의 교육을 받은 사람만 쓰는 글이 아닌, 누구나 쓸 수 있는 진솔한 글을 써보기로 했습니다.

오늘은 맛보기로 30분 정도 쓰고 10분 정도 합평했습니다.


“쓰고 싶으셨던 주제를 가지고 쓰시거나, 없으시다면 ‘나와 글쓰기’라는 주제로 짧은 글 써주시겠어요?”

30분 동안 회원 분들이 집중하셨습니다. 쓱쓱 글 쓰는 소리가 방 안 가득했습니다.


“다들 글쓰기에 대한 잠재력이 있어 보여요.” 우영님이 감탄하십니다.

고3 수험공부하듯 분위기가 무척 진지했습니다.

 

-합평 시간 (발표와 한마디)

‘꿈’, ‘나의 사랑’, ‘아이의 첫 휴대폰’, ‘나와 글쓰기’, ‘시 강사님’…

자기 글을 발표해주셨습니다.

글은 그 사람 자체라서 누군가에게 공유하기 부담스러울 수 있습니다.

첫 만남인 것이 무색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나눠 주셨습니다.

‘잘했다, 못했다’ 평가보다는 경청해주셨습니다.

 

약간의 긴장감이 있던 첫 모임이었습니다.

‘내가 쓴 글을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할까.’ 막연한 두려움이 있는 시간이었지요.

그렇지만 첫 모임에 나오신 것 자체가 대단한 용기로 보였습니다.


생활글쓰기 모임에서 회원들끼리 가까워지고,

자신과 가까워지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KakaoTalk_20190702_143919178.jpg

[신청문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중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복지관 프로그램 안내 file 강민지 2019-04-29 4471
공지 모집중 [생활글쓰기모임] 평범한 생활글쓰기 모임 2기 모집합니다! file 강민지 2019-03-06 6111
공지 모집중 복지관 독서실에서 공부하세요! file 강민지 2018-03-28 8126
195 후기 우리동네 꼬마 요리사들의 이야기~ cook tuber들을 소개합니다 file [1] 이가영 2019-08-30 163
194 후기 한여름 밤의 추억! 오싹오싹 공포의 하룻밤 file 이가영 2019-08-30 150
193 후기 관악산 계곡에서 물고기 잡고, 물놀이 했어요! file 이가영 2019-08-29 165
192 후기 동네영화제, 영화 좋아하는 이웃들이 모였습니다 file [1] 강민지 2019-08-29 163
191 후기 강릉으로 춘천으로 떠나는 어린이 여행! file [1] 김별 2019-08-29 159
190 후기 오늘만큼은 신나게! 1박 2일 골목야영 file 김별 2019-08-29 130
189 후기 여름방학 활동 참가자 명단 file 이가영 2019-07-26 1145
188 후기 여름방학 활동 최종 일정표, 담당자, 장소 공지 file [1] 이가영 2019-07-26 929
187 후기 여름방학 활동 일정표, 시간표 file 이가영 2019-07-25 873
186 후기 여름방학활동 접수 확인 file 이가영 2019-07-22 1273
185 후기 설레는 목요일, 퇴근길 북클럽! file 강민지 2019-07-19 885
184 후기 이번 여름 방학 때는 뭐하고 놀까? file 이가영 2019-07-18 859
183 후기 [7월 모모시네마]동생들을 배려하는 고학년 극장주 아이들(0715) file [1] 강민지 2019-07-16 823
182 후기 [생활복지운동] 커피 마시러 왔다가 인사 미션 수행해요! file 강민지 2019-07-10 826
» 후기 생활글쓰기 모임 2기 시작 file 강민지 2019-07-02 980
180 후기 50m짜리 비빔밥 나누어 먹고, 제기 팔씨름 막춤왕 가르며 놀이 한마당 file master 2019-06-19 1203
179 후기 실습 선생님과 아이들의 첫 만남 (당사자 면접) file 강민지 2019-06-14 953
178 후기 2019 지역복지사업 설명회 잘 마쳤습니다. file 윤시온 2019-06-05 1231
177 후기 [클래식모임] 덕분에 일 년 잘 보냈습니다 file 강민지 2019-05-29 1064
176 후기 2019 어버이날 행사 '다함께 덩실덩실 쇼' file master 2019-05-28 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