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마지막 클래식 음악 감상 모임은 12월 25일, 크리스마스였습니다.
연말에 못 듣고 지나가면 아쉬운 곡, 베토벤 교향곡 <합창>을 들었습니다.
오늘은 과자파티도 하기로 했습니다.


2.jpg


더운 여름, 첫 모임에 함께해주셨던 멤버들이 모두 모였습니다.
오늘은 모임에 처음 나오신 분도 계셨습니다.

음악 감상하는 동안 눈과 온 몸이 즐거웠습니다.


“음악은 귀로만 감상하는 게 아니에요. 온 몸으로 들을 수 있어요.” 

사장님이 설명을 덧붙여주셨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카페의 좋은 스피커로 음악을 들으니, 나무 의자에 기댄 등이 둥둥 울렸습니다.
<환희의 송가> 합창을 들으니 연말 분위기가 제대로 납니다. 1시간 10분이 훌쩍 흘렀습니다.
베토벤 교향곡 제9번 <합창> 영상(유투브) https://youtu.be/vFlTdfO_Hxw


음악을 다 듣고, 감상평을 나누며 과자 파티했습니다. 귤, 과자, 쿠키 다양했습니다.

처음 오신 분이 소개와 소감을 나누어주셨습니다.


“이사 온 지 2년 정도 됐어요. 생활 반경이 좁았어요.
저는 맛있는 커피 마시러 왔는데 사장님이 너무 좋으신 거예요.
음악도 듣고 여기 계신 여러분들 만나니 좋아요.

마치 크리스마스 선물 같아요. 눈물이 나네요.”


한 분의 고백에 모두 감동했습니다.
이 모임이 귀하다는 것을 다시 느낍니다.


마지막으로 모임의 막내 소연이를 위한 산타의 선물을 전달했습니다.


“내가 시간이 없어서 대신 부탁할게요.

우리 모임에 나오는 유일한 어린이인데 선물하고 싶어서요.”


사장님께서 저에게 특별히 부탁하셨습니다.
산타가 없다고 생각하려던 소연이 마음을 싹 바꿔준 선물이었습니다.


올해 마지막 클래식모임도 따뜻한 마음을 안고 헤어졌습니다.


KakaoTalk_20181231_14410423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중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복지관 프로그램 안내 file 강민지 2019-04-29 178
공지 모집중 [생활글쓰기모임] 평범한 생활글쓰기 모임 2기 모집합니다! file 강민지 2019-03-06 1553
공지 모집중 복지관 독서실에서 공부하세요! file 강민지 2018-03-28 4112
173 후기 [클래식음악감상] 오케스트라가 조화를 이루는 것처럼 file 강민지 2019-05-15 44
172 후기 [생활복지운동] 어버이날에도, ‘아이를 안아주세요!’ file 강민지 2019-05-13 30
171 후기 [생활복지운동] 얘들아, 수고했어 오늘도 file [2] 강민지 2019-04-22 141
170 후기 [기억이 쉬어가는 곳 전시회] 성현동의 기억은 전시회에 쉬어갑니다 file 강민지 2019-04-17 108
169 후기 [3월의 모모시네마] 명작,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같이 봐요! file 강민지 2019-03-27 479
168 후기 속초에서 쌓은 1박2일의 추억! file 김별 2019-03-04 579
167 후기 정월대보름 맞아 복조리 선물하고, 나물 얻어 비빔밥 나눠먹었어요! file 이가영 2019-03-04 267
166 후기 [캘리그라피 전시회] 화사한 봄기운에 글씨 꽃 피었습니다~ file 강민지 2019-02-27 335
165 후기 새해 인사 카드 써서, 마을세배 다녀왔어요 file master 2019-02-08 366
164 후기 우리동네 아이들이 신나게 놀며 만들어 낸, 겨울방학사용설명서 file 이가영 2019-01-29 869
163 후기 [꽃보다 중년] 중년 남성의 재미있는 마을 살이 file 김승철 2019-01-29 579
162 후기 우리끼리 여행 갈 수 있어요. file 김별 2019-01-28 856
161 후기 동네사람들의 사랑으로 알찬 1박 2일 file 김별 2019-01-28 374
160 후기 [우리집영화관] 겨울엔 머리 맞대고 영화보자! file [1] 강민지 2019-01-23 1085
159 후기 올 겨울 '아빠의 선물'이 도착합니다! file master 2019-01-23 399
» 후기 [클래식음악감상모임] 크리스마스의 선물 file 강민지 2018-12-31 1169
157 후기 [온 동네 크리스마스] 흰 눈 사이로~ 팥죽을 들고~ file 강민지 2018-12-31 640
156 후기 겨울방학 함께 보낼 선생님을 우리가 직접 뽑았어요. file 김별 2018-12-28 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