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있던 크리스마스 문화 중에 ‘성탄송 돌기’라는 활동이 있었습니다.

주로 교회에서 이런 활동을 했는데, 동네 어르신께 여쭈니 교회를 안 다니는 여느 사람들도 익숙한 문화라고 합니다.

 

이번에 호리목에서 성탄송 활동을 했습니다. 골목 곳곳에서 아이들 노랫소리가 들렸습니다.

아이들 노랫소리에 동네 어른들 얼굴에 함박웃음꽃이 피었습니다.

 

마침 크리스마스 3일 전, 아이들 일정이 되는 토요일이 ‘동지’였습니다.

어르신께 맛난 동지 팥죽 쒀 달라 부탁드렸습니다.

어르신들이 팥죽 쒀주시면 아이들이 새알심 말아 넣었습니다.

모두 모인 김에 어르신께 트리 장식 만들었습니다.

  KakaoTalk_20181226_111353304_21.jpgDSC_0014.JPG

KakaoTalk_20181226_111353304_24.jpg

팥죽 먹고 배부르니 힘이 납니다.

루돌프, 산타로 변신하고, 동네에 팥죽 드리고 싶은 곳들을 찾아뵀습니다.

“팥죽과 성탄 노래 선물 누구 드리고 싶어?”

“교장선생님, 학교보안관, 문방구 아저씨 드리고 싶어요!”

“우리 아파트 도서관 선생님도 드릴래요.”

    

아이들 일상생활에서 만날 수 있는 분들을 떠올렸습니다.

두 팀으로 나누어 각 각 다섯 군데 이상 찾아뵀습니다.

 

인사 담당, 설명 담당, 노래 시작 담당, 팥죽 전달 담당으로 나누어 나갔습니다.

 

“안녕하세요. 저희가 만드신 동지팥죽 드리고 싶어서 왔어요.”

“캐롤도 불러드릴게요.”

“시, 시, 시, 작!”

“흰 눈 사이로~”

  KakaoTalk_20181226_111353304_08.jpg

아이들이 노래하는 순간 슈퍼 아주머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

문방구 아저씨는 양 손 엄지를 들고 흔들흔들 춤을 추셨습니다. “짱! 짱! 아~싸~”

세탁소 손님인 아주머니는 “그래, 캐롤송 한 번 들어보자!” 하셨습니다.

부동산 아저씨는 “그래, 옛날엔 이런 거 있었지.” 추억하셨습니다.

 

아파트 경비 아저씨는 영문을 모르시고 버럭 화를 내셨습니다. “너네 여긴 왜 왔어!”

아이들이 용기를 내어 “저희가 만든 팥죽 드리러…” “그리고… 캐롤도 부를게요.” 하니

표정이 바뀌시면서 기뻐하셨습니다. 같이 기념사진도 찍어주셨습니다.

 

미리 느낀 크리스마스,

따뜻한 동지 팥죽 한 그릇. 호리목 우리 동네가 좋습니다.


온 동네 크리스마스 활동 영상 바로 보기 (선의관악복지관 페이스북) https://bit.ly/2s28A5Q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중 복지관 독서실에서 공부하세요! file 강민지 2018-03-28 2547
160 후기 [우리집영화관] 겨울엔 머리 맞대고 영화보자! newfile [1] 강민지 2019-01-23 8
159 후기 올 겨울 '아빠의 선물'이 도착합니다! newfile master 2019-01-23 10
158 후기 [클래식음악감상모임] 크리스마스의 선물 file 강민지 2018-12-31 140
» 후기 [온 동네 크리스마스] 흰 눈 사이로~ 팥죽을 들고~ file 강민지 2018-12-31 110
156 후기 겨울방학 함께 보낼 선생님을 우리가 직접 뽑았어요. file 김별 2018-12-28 146
155 후기 [클래식음악감상모임] 크리스마스이브에 일어난 이야기, 호두까기인형 file 강민지 2018-12-18 130
154 모집중 [호리목우리동네] 온 동네 크리스마스에는 어떤 걸 하나요? file 강민지 2018-12-10 235
153 후기 [호리목우리동네] 은행나무 아래에서, 호리목 부침개 잔치! file 강민지 2018-11-14 388
152 후기 요리하는 남자들 file 김승철 2018-10-31 415
151 후기 생활글쓰기 모임의 새로운 도전 file 강민지 2018-10-30 688
150 우만세 10월 동아리 활동, 즐겁게 했습니다. file 남윤일 2018-10-20 358
149 모집중 10월 13일(토) 호리목 토요학교 어린이들 청룡산 다녀옵니다! file 이가영 2018-10-11 452
148 후기 [클래식 음악 감상 모임] <신세계로부터>와 함께 고향으로 떠납니다. file 강민지 2018-09-21 575
147 후기 토요일에는 친구들과 놀아야합니다. file 이가영 2018-09-21 521
146 후기 [호리목 추석 잔치] 호리목의 추석은 이웃과 함께 합니다♥ file 강민지 2018-09-21 475
145 후기 호리목 생활체육 모임 '공 하나로 이어지는 이웃관계' file 장병찬 2018-08-30 626
144 후기 동네 친구들과 1박2일 골목야영, 얼마나 신났을까요? file _이가영 2018-08-30 524
143 후기 폭염 속에서도 시원하게 여름을 보내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file _이가영 2018-08-30 502
142 후기 아무도 강요하지 않은 우리의 진짜 호기심을 찾았습니다!<호기심학교> file _이가영 2018-08-28 939
141 후기 땀을 흘린 만큼 즐거웠던 책여행 file 김별 2018-08-22 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