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복지관이 위치한 성현동은 서울 한복판이면서도 소박한 옛 정취가 남아있습니다. 문을 열면 바로 이웃을 만날 수 있는 골목길, 평상에 앉아계신 어르신들, 수퍼 앞에 앉아 계신 할머니, 흔하게 볼 수 있는 상추를 심어 놓은 화분들. 


이 동네의 근사한 풍경들을 사진으로 담고 싶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 정도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동네 풍경을 담는 제 모습이 신기한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계셨습니다. 문득 주민들 중에서도 함께 사진 찍고 싶으신 분들이 계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날을 정해 같이 사진 찍고, 좋은 사진을 모아 주민들을 초대해서 전시회를 해도 좋겠습니다.    


며칠 간, 동네 곳곳을 다니며  함께 활동해주실 분들을 섭외했습니다. 우리 동네 출사모임. 우리 동네 소박한 풍경 담기.  앞 글자만 따서 '소풍'이라고 이름 짓고, 주민들을 만나며 활동을 설명하고 함께하시는 것은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다가 김씨 어머니, 장씨 어머니, 전씨 어머니를 만났습니다. 동네 사진을 함께 찍는 것에 반가워 하셨고, 함께 하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드디어 6월 22일 금요일, 세 어머니와 함께 소풍을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슬라이드1.JPG


모임 10분 전부터 어머니들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어떻게 하면 찾아오는 분을 잘 맞이할 수 있을지, 어떤 사진을 찍을 것인지,

찍은 후에는 어떻게 나눌 것인지에 대한 상황을 머릿속에서 빠르게 정리했습니다.

첫 활동 시작을 잘 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습니다.


9시 55분, 김씨 어머니가 왔습니다.

뜨거운 햇빛을 가려 줄 모자와 선글라스, 그리고 카메라 가방 하나를 챙겨 오셨습니다.

어머니를 보니 마치 ‘사진 전문가’처럼 보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어쩜 이렇게 멋지게 오셨어요?”
“날이 더워서 이렇게 입었지요. 특별히 멋있거나 그렇지는 않은데…”
“카메라 가방과 카메라를 들고 계시니까 마치 사진 전문가 같아요!"
“별거 아닌데… 쑥스럽네요.”


잠시 뒤 장씨 어머니가 왔습니다.

김씨 어머니가 갖춘 복장과 카메라를 보더니 감탄하며 한마디 했습니다.


“진짜 멋있게 하고 오셨다! 더운 날에 모자도 쓰고 선글라스도 하고 오니까 더위를 이기는 완전무장이네요. 다음에는 저도 이렇게 입고 와야겠어요.”


장씨 어머니 한 마디에 김씨 어머니는 쑥스러운 듯 웃었습니다.

이어, 두 분이 카메라에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만나는 시간이 많이 지났어도 전씨 어머니가 오지 않아 전화 하니,

모임 날짜를 잘못 알고 있었습니다.

아쉽지만 전씨 어머니는 다음 모임에서 뵈기로 했습니다. 


김씨 어머니, 장씨 어머니와 함께 첫 활동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첫 활동이니, 동네 지리도 익히는 것을 중심으로 활동하면 어떨까요? 걸으며 포인트 사진 몇 장 찍어보고 같이 나누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이 동네를 잘 모르니까, 그렇게 하는 게 좋겠어요. 동네 길을 알면 어디서 사진 찍으면 좋을지 알 수 있겠지요.”


어머니와 방앗간 삼거리 위쪽 언덕길을 천천히 내려가며 동네를 살폈습니다.

사진 찍으러 다니기엔 더운 날임에도 김씨 어머니는 위, 아래, 좌, 우 구도를 잡으며 찍었습니다.

때로는 쪼그려 앉기도 했습니다.

장씨 어머니는 한 손에는 양산을, 한 손에는 스마트폰을 들고 동네를 걸으며 마음에 드는 풍경을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크기변환_DSC_0337.JPG

크기변환_DSC_0339.JPG

크기변환_DSC_0351.JPG

크기변환_DSC_0342.JPG


그러던 중 장씨 어머니가 평소 궁금했던 것을 말했습니다.


“여기 스마트폰에 사진 넓게 찍는 것도 있던 것 같은데…”
“파노라마 사진 기능이 있는데, 그 부분을 활용하면 돼요.”
“파노라마 사진? 그거 어떻게 하는 건가요?”


카메라 잘 아는 김씨 어머니가 장씨 어머니 스마트폰을 잡고 파노라마 사진 찍는 방법을 알려줬습니다. 더하여 어떻게 찍으면 사진을 잘 찍을 수 있을지 알려줬습니다.

‘김씨 어머니 덕분에 스마트폰 파노라마 사진 기능을 알았다.’며 고마워했습니다.

동네 풍경 중 넓게 찍어야 하는 부분은 파노라마 사진으로 찍었습니다.


크기변환_DSC_0333.JPG


동네를 천천히 구경한 후, 어머니들과 평소 다니지 않던 골목으로 들어갔습니다.

집 앞에 쌓여있는 오래된 물건들, 낡은 집과 빈 집이 있는 곳입니다.

예전 봉천동 모습을 담긴 골목 길을 천천히 걸었습니다.

 김씨 어머니, 장씨 어머니 두 분 모두 ‘여기 길은 처음 왔다.’ 했습니다.

동네를 둘러 본 후 같이 걸었던 느낌을 나눴습니다.


“아까 살펴봤던 길이나 풍경과 방금 봤던 길과 풍경은 진짜 다르네요.”
“동네 왼쪽과 오른쪽 풍경이 달라서 조금 놀라기도 했어요.”
“그래서 우리 동네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인 것 같아요. 이런 동네 풍경을 잘 남겨서

 근사한 사진전도 열면 참 좋겠어요.”
“그러게요. 그렇게 해 보면 좋겠네요.”



활동 마치고 돌아와서는 복지관 3층 회의실에서 각자 찍은 사진들을 빔 프로젝터로 봤습니다.

김씨 어머니가 찍은 사진들 중 장씨 어머니를 흑백으로 찍은 사진을 봤습니다. 

저와 당사자 장씨 어머니는 탄성을 질렀습니다.


KakaoTalk_20180622_204643952.jpg


“와~ 이 사진 느낌 있어요! 언제 이렇게 찍으셨어요?”
“아까 꽃 사진 찍을 때, 이렇게 찍으면 잘 나오겠다 싶어서 찍었지요.”
“이렇게 흑백으로 내가 나오니까 느낌이 있네요! 이 사진 좋네요.”


KakaoTalk_20180622_204643563.jpg

KakaoTalk_20180622_204619268.jpg


장씨 어머니 사진은 동네 골목과 꽃, 더하여 파노라마로 동네 풍경을 담았습니다.


KakaoTalk_20180623_110026066.jpg

KakaoTalk_20180623_110027967.jpg

KakaoTalk_20180622_192045256.jpg


이어, 제가 찍은 사진은 김씨 어머니 장씨 어머니가 사진 찍는 모습이었습니다.

김씨 어머니, 장씨 어머니 두 분이 활약했던 모습을 서로 보시며 이야기 나눴습니다.



소풍 활동 첫 시작, 김씨 어머니 장씨 어머니와 함께 동네 풍경을 보며 즐겁게 진행했습니다. 앞으로의 활동도 기대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중 복지관 독서실에서 공부하세요! file 강민지 2018-03-28 616
공지 모집중 글쓰기 연구가 소우영님과 함께하는 '생활글쓰기'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master 2018-03-05 811
공지 모집중 2018년 이웃과 함께하고 싶은 동아리에 오세요! file master 2018-03-05 850
133 모집중 [추가모집]주민동아리 영어회화반 모집합니다.(선착순) file 강민지 2018-07-16 10
132 모집중 남다른 저녁, 음악감상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강민지 2018-07-11 50
» 후기 우리 동네 출사모임(소박한 풍경 담기) 시작했습니다 file 김승철 2018-06-28 158
130 후기 우리 동네 아이들 모두, 면접관! file 강민지 2018-06-26 139
129 후기 우리들이 만드는 세상 file 유도형 2018-06-17 174
128 후기 우리 동네 이웃과 함께 산책가요 file 김승철 2018-05-30 250
127 후기 생활글쓰기 모임의 출발 file 강민지 2018-05-30 340
126 동아리 봉사활동 - 우리들이 만드는 세상 sky 2018-05-27 221
125 후기 따뜻한 봄에도 골목야영해요: 골목야영 둘째 날 file 강민지 2018-04-30 393
124 후기 따뜻한 봄에도 골목야영해요: 골목야영 첫째 날 file 강민지 2018-04-27 422
123 후기 골목야영 기획단, 봄 골목야영 준비합니다! file 강민지 2018-04-02 454
122 후기 왁자지껄한 하루, 사랑의 자장면 나누기 행사 file master 2018-03-14 457
121 후기 2018년 사랑의 자장면 나누기 첫 행사 file master 2018-02-28 621
120 후기 캘리그라피 주민모임 다시 시작합니다~ file master 2018-02-28 528
119 후기 설맞이 동네 인사 다녀왔습니다. file 윤시온 2018-02-14 551
118 후기 꿈끼페스티벌! 10년을 함께 한 이야기! file master 2018-02-01 642
117 후기 동네에서 아이들이 흠뻑 뛰어놀았던 겨울 골목야영 file master 2018-02-01 802